마음이 예뻐지는 동시, 따라 쓰는 꽃 동시

이상교 지음 | 이상교 그림

발행
2020년 02월 17일
쪽수
136 쪽
정가
12,800원
전자책
8,960원
ISBN
979-11-6218-090-7
판형
190   x  245 mm

책 소개

세상에 있는 그 많은 꽃 중에 

미운 꽃은 하나도 없어요.

한 글자, 한 글자 꽃 동시를 따라 쓰면

마음에도 한 송이 예쁜 꽃이 피어요.

 

 

 

책장을 열면 눈앞에 꽃밭이 펼쳐지고

따라 쓰면 연필 끝에서 꽃이 피어나는 꽃 동시​

 

봄이면 온 동네를 환하게 해 주는 벚꽃, 목련꽃, 개나리꽃부터 발밑에 너무나 작게 피어 있어 지나치고 마는 풀꽃들까지, 책장을 열면 눈앞에 꽃밭이 펼쳐진다. 꽃 동시를 가만히 따라 읽으면 마음속에도 꽃이 피고, 예쁜 꽃을 떠올리며 꽃 동시를 따라 쓰면 연필 끝에서도 한 송이 한 송이 꽃이 피어난다. 흔히 볼 수 있는 꽃도, 이름밖에 몰랐던 꽃도 꽃 동시를 통해 다시 배운다. “세상에 미운 꽃은 하나도 없잖아.” 꽃을 참 좋아하고, 꽃과 아이들, 고양이 그리는 것도 참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표 동시인 이상교 선생님이 꽃 동시를 쓰고, 직접 그림을 그렸다. 글씨 쓰는 것을 싫어하는 어린이라도 예쁜 꽃 동시는 예쁘게 따라 쓸 수밖에 없을 것만 같다.

꽃 동시를 통해 들을 수 있는 꽃들의 이야기

개나리는 어쩌면 저렇게 황금칠이라도 한 것마냥 샛노랄까? 백일홍은 어쩌면 저렇게 붉은 꽃을 백일이나 꽃피울까? 걷지도 뛰지도 못하는 민들레는 어쩌다 맹랑하게도 하늘을 나는 꿈을 품었던 것일까? 

“노란 개나리꽃이 노랗고, 빨간 백일홍이 빨간 것이 당연한 것 아니야?” 할지 모르지만 가만히 생각해 보면 참 신기한 일이다. 무엇 때문에 꽃마다 다 모습이 다르고 예쁜 것일까? 꽃마다 그 생김의 이유와 사연들이 있다. 세상 모든 예쁜 새를 다 갖고 싶었던 공주의 황금 새장을 닮은 개나리 이야기, 정혼자를 기다리다 기다리던 모습 그대로 백일홍으로 피어난 아가씨 이야기도 있고, 왕의 저주를 받아 땅에 떨어져 민들레가 된 별들의 이야기도 있다. 꽃마다, 꽃 동시마다 숨어 있는 사연을 들으면 예쁜 꽃도 더 예뻐 보이고, 꽃을 귀하게 여기는 내 마음도 더 예뻐진다.

 

 

꽃 동시를 따라 쓰며 시인의 예쁜 마음을 닮아 간다

 

해님이 깔아 놓은 

노랑, 흰, 분홍, 빨강, 주황 

꽃방석. 

 

바람도 못 밟고 

비켜 지난다. 

알록달록 예쁜 꽃방석. 

 

_ 알록달록 꽃방석 • 채송화

 

소리 내어 꽃 동시를 읽으면 해님이 예쁜 꽃방석을 깔아 놓은 것 같은 우리 집의 화단 채송화가 떠오른다. 사실 우리 집 화단에는 채송화가 없지만 그렇게 된다. 이상교 선생님 시를 읽으면 없는 채송화도 피어나고, 있지도 않던 화단도 갑자기 생긴다. 아빠 손 잡고 진달래꽃 가득 핀 산에도 오를 수도 있다. 마음속 우리 집에 예쁜 화단을 만들고, 눈 감은 채 진달래꽃 구경도 하고 보니, ‘꽃이 없었으면 어쩔 뻔했어?’ 하는 생각도 든다.    

꽃 동시를 따라 쓰면 예쁜 꽃 동시를 쓴 시인의 마음이 보인다. 예쁜 채송화를 아끼느라 바람도 밟지 못하고 비켜 지나고, 깨꽃은 벌이 먼저 먹어 침 묻었으니 먹지 말라는 시 속에는 꽃과 꿀벌들을 귀히 여기는 시인의 예쁜 마음이 들었다. 이 예쁜 시들을 따라 쓰면 내가 쓴 글씨 속에 시인의 예쁜 마음도 함께 따라온다. 그렇게 꽃을 사랑하는 예쁜 마음을 닮으면 우리 아이들도 한 송이 꽃으로 자라나지 않을까.

 

 

추천사

이상교 선생님은 가끔은 엉겅퀴 같았는데 어떤 날은 하얗게 핀 억새 같고 우스갯소리를 하실 때는 함박꽃 같고 작은 것들을 소중히 말씀하실 때는 채송화꽃처럼 웃는 분입니다. 이 책 속의 많은 꽃들은 다 이상교 선생님 마음속에서 새로이 핀 꽃들입니다. 우리가 이 시들을 읽어 보고 써 보면, 이 꽃들은 우리 입속에서 다시 피고 우리 마음속에서 또 꽃씨를 맺게 됩니다. 온 세상 사람들이 다 꽃이라는 걸 오늘 또 깨닫습니다. 꽃은 우리 마음속에도, 우리 말 속에도 자꾸만 핍니다.

-임정진(동화작가, 서울디지털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객원교수, 전 KBBY 회장)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 이상교

서울에서 태어나 강화에서 성장했습니다. 1973년 잡지 《소년》에 동시가 추천되었고, 197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 부문에 입선하였으며, 1977년 조선일보, 동아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입선 및 당선되었습니다. 동화집 《붕어빵 장갑》 《세상에서 내가 제일 불쌍해》, 동시집 《찰방찰방 밤을 건너》 《우리 집 귀뚜라미》, 그림책 《머릿니 전성시대》 《운명을 바꾼 가믄장 아기》 등 여러 책을 냈습니다. 《마음이 예뻐지는 동시, 따라 쓰는 동시》는 여러 작품을 엮고, 그림을 그린 책입니다. 세종아동문학상과 한국출판문화상, 박홍근 아동문학상을 수상하였고, 2017 IBBY 어너리스트에 동시집 《예쁘다고 말해 줘》가 선정되었습니다. 



그린이 : 이상교

서울에서 태어나 강화에서 성장했습니다. 1973년 잡지 《소년》에 동시가 추천되었고, 197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 부문에 입선하였으며, 1977년 조선일보, 동아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입선 및 당선되었습니다. 동화집 《붕어빵 장갑》 《세상에서 내가 제일 불쌍해》, 동시집 《찰방찰방 밤을 건너》 《우리 집 귀뚜라미》, 그림책 《머릿니 전성시대》 《운명을 바꾼 가믄장 아기》 등 여러 책을 냈습니다. 《마음이 예뻐지는 동시, 따라 쓰는 동시》는 여러 작품을 엮고, 그림을 그린 책입니다. 세종아동문학상과 한국출판문화상, 박홍근 아동문학상을 수상하였고, 2017 IBBY 어너리스트에 동시집 《예쁘다고 말해 줘》가 선정되었습니다. 



목차

지은이의 말_ 꽃 걸음마

 

1장 알록달록 꽃방석

노오란 좁쌀밥 • 산수유 / 복주머니 • 금낭화 / 노랑나비 떼 • 유채꽃 / 파아란 하늘 • 과꽃 

노란 꽃종지 • 개나리 ─도란도란 이야기꽃_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새장 / 꽃 핀 • 제비꽃 

불그레 봄동산 • 진달래꽃 / 뿜빠라뿜빠 - 은나팔 • 백합 / 알록달록 꽃방석 • 채송화 ─도란도란 이야기꽃_ 꽃으로 피어난 보석 / 가시 병정 • 장미 / 연꽃등 • 연꽃 / 봄 하늘에 동동동 • 목련꽃 / 바람 불자 호르르 • 민들레 ─도란도란 이야기꽃_ 땅에 떨어진 노란 별 

 

2장 토끼가 앉은 자리

오월꽃 • 카네이션 / 빙글빙글 패랭이 • 패랭이꽃 / 엄지공주님 숨었나? • 튤립 / ─도란도란 이야기꽃_ 꽃으로 다시 태어난 소녀 / 고갯길 달맞이꽃 • 달맞이꽃 / 호호호호호, 벚꽃 •  벚꽃 / 조그맣게 피어났다 • 괭이밥 / 토끼가 앉은 자리 • 토끼풀꽃 / 부풀부풀 찐빵 • 수국 

할아버지 쓰시던 붓 • 붓꽃 / 선녀님 옥비녀 • 옥잠화 ─도란도란 이야기꽃_ 댕그랑, 옥비녀 / 나비 덧신 • 냉이꽃 / 하늘 쪼가리 • 달개비꽃 / 산구비 별님 • 도라지꽃 

 

3장 나비가 놀다 갈까

가늘가늘 • 코스모스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 무궁화 / 깨꽃 꿀 따 먹지 마 • 깨꽃 / 나팔꽃 알람 • 나팔꽃 / 노란 꽃술 달고 • 백일홍 ─도란도란 이야기꽃_ 붉게 피어난 백일기도 / 볼솔 닮았네 • 엉겅퀴꽃 / 해바라기 씨가 촘촘 • 해바라기 / 호호백발 할머니 • 할미꽃 ─도란도란 이야기꽃_ 고개 너머 할미꽃 / 내 손톱으로 이사 온 꽃 • 봉숭아 / 줄줄줄 줄장미 • 줄장미 / 꽃밭에 놀러 온 수탉 • 맨드라미 ─도란도란 이야기꽃_ 임금님의 방패

 

4장 보들보들 꽃잎 속으로

볕 바른 꽃 • 호박꽃 / 저녁밥 지어요 • 분꽃 / 샛노란 애기똥 • 애기똥풀꽃 / 달님이 어젯밤 • 메밀꽃 / 불그레 꽃잎 • 해당화 ─도란도란 이야기꽃_ 모래 위 발자국 / 맑아요 • 국화꽃 / 빨갛다 노랗다 • 동백꽃 / 남빛 꽃초롱 • 초롱꽃 / 부끄럼쟁이 메꽃 • 메꽃 / 메리 크리스마스! • 포인세티아 / 꽃버선 가게 • 아까시나무꽃 / 뭐가 담겼나 • 접시꽃 ─도란도란 이야기꽃_ 지킴이로 남은 꽃 

 

+- 더보기

책 속으로

글자 ‘꽃’은 모양이 마치 꽃 같아요. ‘ㄲ’은 꽃잎 같고 ‘ㅗ’는 꽃술을 닮았어요. ‘ㅊ’은 꽃받침 비슷하고요.

꽃잎은 줄기와 잎, 봉오리에서 터져 나와요. 연둣빛이나 초록빛에서 터져 나오는 흰, 빨강, 분홍, 주황, 보라, 남빛 같은 고운 꽃 빛깔은 참으로 놀라워요.

누가 그처럼 눈부시고도 또렷한 빛깔을 빚어 내보내는 걸까요?

_ 지은이의 말 중에서

 

이른 봄 / 산수유 나무가 / 노오란 좁쌀밥을 지었다. // 까치, 참새, 직박구리 / 다 와서 먹으라고 / 소복소복 지었다. // 까치, 참새, 직박구리 / 밥상 앞에 / 빙 둘러앉았다. 

_ 노오란 좁쌀밥 • 산수유

 

해님이 깔아 놓은 / 노랑, 흰, 분홍, 빨강, 주황 / 꽃방석. // 바람도 못 밟고 / 비켜 지난다. / 알록달록 예쁜 꽃방석.

_ 알록달록 꽃방석 • 채송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