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예뻐지는 윤동주 동시, 따라 쓰는 짝꿍시

윤동주 지음 | 고두현 엮음 | 강은옥 그림

발행
2020년 07월 30일
쪽수
124 쪽
정가
12,800원
전자책
8,960원
ISBN
979-11-6218-108-9
판형
190   x  245 mm

책 소개

우리 아이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따뜻하고 평화로운 윤동주 동시 36편― 

우리도 윤동주의 동시를 따라 쓰고,

예쁜 마음으로 짝꿍시를 써 봐요.

 

 

처음 만나는 윤동주, 처음 읽는 윤동주 동시

 

어른들은 ‘시인 윤동주’ 하면 ‘항일 독립운동을 하다가 젊은 나이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시인’을 떠올릴 거예요. 하지만 어린이 여러분은 윤동주가 맑은 어린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쓴 예쁜 동시들로 윤동주를 기억하면 좋겠어요. 《마음이 예뻐지는 윤동주 동시, 따라 쓰는 짝꿍시》는 윤동주 시인이 어릴 때부터 쓴 동시들과 어린 마음을 간직하고 쓴 동시들을 모아서 만든 책이에요. 가만히 귀뚜라미와 이야기를 나누는 아이, 시험 공부하기 싫어서 공차기를 하고 싶은 축구 선수, 동생 자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 주는 아이…… 책 속의 동시를 읽다 보면 어린이 윤동주의 모습이 보이는 것만 같아요. 

 

 

윤동주의 동시 속에 살아 있는 윤동주

 

윤동주는 책을 좋아해서 멀리 서울에서 잡지를 구독했고, 친구들과 함께 글을 모아 학교 문집을 내기도 했어요. 학교 축구 선수로 활동했다는 것은 시인 윤동주의 삶에서 잘 떠올릴 수 없는 모습이기도 하지요. 윤동주의 동시 속에는 이 모든 윤동주의 모습이 담겨 있어요. 동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윤동주는 때로는 장난꾸러기이고, 때로는 꿈 많은 소년이기도 하고, 먼 곳에 간 누나를 그리워하는 생각 깊은 동생이기도 해요. 또, 동시에는 어린 윤동주와 동심을 가진 윤동주가 바라본 세상이 그려져 있습니다. 윤동주는 하늘을 나는 비행기를 보며, 긴긴 밤 끝없이 내리는 눈을 보며, 파란 바다를 보며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윤동주가 바라본 세상을, 우리는 윤동주의 동시를 읽으며 우리 마음속에서 되살려 볼 수 있어요.

 

 

나도 윤동주처럼, 우리도 윤동주처럼

 

우리 아기는

아래 발치에서 코올코올,

 

고양이는

부뚜막에서 가릉가릉

 

아기 바람이

나뭇가지에 소올소올

 

아저씨 해님이

하늘 한가운데서 째앵째앵. 

 

_ 봄

 

어떤가요? 볕 좋은 봄날 솔솔 부는 아기 바람을 맞으며 낮잠 자는 아이들과 부뚜막에서 잠든 고양이의 모습이 떠오르지 않나요? 윤동주는 낮잠을 자는 형이었을까요? 아니면 낮잠 자는 동생들을 바라보며 동시를 썼을까요? 윤동주의 동시를 보면 이렇게 마음속에 그림이 그려집니다. 그 그림을 떠올리며 윤동주의 동시 옆에 짝꿍시를 써 봐요. 동시가 잘 떠오르지 않는다면 윤동주의 동시를 차근차근 따라 써도 좋아요. 윤동주도 좋아하는 시인의 시를 따라 쓰는 것부터 시작했어요. 우리도 윤동주처럼 동시를 따라 쓰고, 짝꿍시를 쓸 수 있어요. 그러다 보면 정말 윤동주처럼 시인이 될지도 몰라요.

 

 

저자 및 역자 소개

지은이 : 윤동주

1917년 12월 30일 북간도의 용정 명동촌에서 태어났습니다. 중학교 시절부터 동시와 시를 썼고, 대학에선 영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일본 유학 중 항일 독립운동을 했다는 혐의로 잡혀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복역하다 1945년 2월 16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름다운 시로 항일 정신을 표현한 민족 시인이자, 그 시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국민 시인입니다. 



그린이 : 강은옥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하고 SI 그림책 학교를 수료했습니다. 다정한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그림을 그리는 나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린 작품으로는 《된장찌개》 《이구아나 할아버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들이 있습니다. 



엮은이 : 고두현

199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시인으로 등단했습니다. 시 〈늦게 온 소포〉와 산문 〈인쇄 중에도 문장 고쳐 쓴 발자크〉가 고등학교 국어 - 문학편,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수록되었습니다.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아 미발표 유고시까지 묶고 해설한 《동주 필사》를 펴냈습니다.

시집 《늦게 온 소포》 《물미해안에서 보내는 편지》 《달의 뒷면을 보다》 《남해, 바다를 걷다》와 산문집 《시 읽는 CEO》《마음필사》 《시를 놓고 살았다, 사랑을 놓고 살았다》 《생각의 품격》 등 많은 책을 지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문화부 기자, 문화부장을 거쳐 논설위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등을 받았습니다.

목차

1장 귀뚜라미와 나와

병아리 • 빗자루 • 귀뚜라미와 나와 • 반딧불 • 참새 • 눈 • 산울림 • 봄 • 비행기 • 조개껍질 • 눈 • 개

 

2장 노래하자 즐겁게

호주머니 • 만돌이 • 창구멍 • 오줌싸개 지도 • 거짓부리 • 무얼 먹고 사나 • 밤 • 기왓장 내외 • 해바라기 얼굴 • 편지 • 둘 다 • 햇비

 

3장 햇살이 반짝, 바람이 솔솔

버선본 • 아기의 새벽 • 닭 • 사과 • 나무 • 햇빛・바람 • 겨울 • 굴뚝 • 빨래 • 가을밤 • 고향 집 • 할아버지

 

4장 별 헤는 밤 _ 동심으로 읽는 윤동주 대표 시

눈 감고 간다 • 새로운 길 • 내일은 없다 • 비둘기 • 비 뒤 • 못 자는 밤 • 바다 • 봄 • 서시 • 자화상 • 별 헤는 밤 • 눈 오는 지도 • 코스모스 • 길

 

 

엮은이의 말_ 맑고 아름다운 시를 쓴 윤동주처럼 우리도 예쁜 마음 담아 짝꿍시를 써요


+- 더보기

책 속으로

“여러분이 윤동주를 만나서 무슨 생각을 하고 시인과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지 매우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이 책을 읽고 짝꿍시를 함께 쓰는 동안 여러분 감성의 키가 한 뼘씩 쑤욱 자라나기를 바랍니다.”

 -〈엮은이의 말〉 중에서

 

우리 아기는 / 아래 발치에서 코올코올, // 고양이는/ 부뚜막에서 가릉가릉 // 아기 바람이 / 나뭇가지에 소올소올 // 아저씨 해님이 / 하늘 한가운데서 째앵째앵.

 • • • 〈봄〉

 

까치가 울어서 / 산울림, / 아무도 못 들은 / 산울림. // 까치가 들었다 / 산울림, / 저 혼자 들었다, / 산울림.

 • • • 〈산울림〉

 

바닷가 사람 / 물고기 잡아먹고 살고 // 산골에 사람 / 감자 구워 먹고 살고 // 별나라 사람 / 무얼 먹고 사나. 

• • • 〈무얼 먹고 사나〉